날이 개기 시작하면서 준비한 것으로 하늘을 보자 ... ... 이건 아니다 싶었다.

태양이 너무 밝게 보여선, 제대로 보기 힘들듯한 느낌이 들었다.

... 결국 집안을 전부 휘저어서 구석에 쳐박혀있는 오래된 3.25인치 디스켓을 찾았다.

가볍게 묵념을 해주고 (....) 분해.

디스켓을 카메라에 설치하고 대충 자리를 잡으니 슬슬 달그림자가 보이기 시작했다.



탄성을 지르면서 서서히 관측을 시작! (이라지만, 5~10분에 한번씩 셔터를 누르면서 목시로 관측..)

중간에 슬적 구름으로 가리기는 했지만, 정말 멋있다고밖엔 할 말이 없다.



어두운 한 낮을 보면서 옛날 사람들이 어째서 일식을 두려워 했었는지 어렴풋 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다음 개기 일식은 2132년 6월 13일.

금환식이나 부분일식은 죽기전에 다시볼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다시는 볼 수 없는 것을 놓친듯한 아쉬움이 조금 남는다. ... (아예 제대로 된 관측장비를 들고 개기일식이 일어나는 지역으로 이동을 했었어야.. ;;)

어찌되었건, 처음으로 보게된 일식..

그 아련한 아름다움에 넋을 빼앗긴 채, 21세기 최고의 개기일식은 끝이 났다.



마지막으로, 최대 일식일 때의 사진! 조잡한 장비로 한 것 치곤, 꽤나 기분 좋은 사진들이 나왔다.


스바루 천문대에서 찍은 개기일식 사진을 첨부한다.


'Universe > Observa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신성(PTF11kly@M101) 위치 찾기  (6) 2011.09.05
오리온, 그리고 겨울의 대삼각형  (4) 2009.10.01
달과 안타레스, 그리고…  (6) 2009.08.02
일식관측 - 관측 Part 2. 2009, 07, 22  (10) 2009.07.22
일식관측 - 준비 Part 1. 2009, 07, 22  (6) 2009.07.22
금성  (0) 2009.06.06
새벽에는 구름한점 없는 날씨였다.

간만에, 맑은 하늘을 올려다보며, 평소 서울에서는 보지 못하던 별자리를 찾아보면서 여러가지 가젯을 점검해보았다.

카메라를 점검하면서 슬적 찍어본 목성.



비몽사몽간에 소라마니 작업을 마치고, 잠깐 눈을 붙인 뒤 마지막 가젯 점검!



삼각대 : ₩4,000
필름지(?) : ₩2,000
의자 : ...

오늘처럼 옥탑방에 살고있는것이 행복할 때는 없었다.

얼마전에 구입한 삼각대와 오늘을 위해서 교보문고에 디스켓(!) 을 사러 갔다가, 찾지 못하고 그 대용으로 색이 들어간 투명용지 .. (정확한 명칭을 모르는 관계로) 여러장 사왔다. .. 전문적으로 사진을 찍는것도 아니고, 아마추어, 특히 갑작스럽게 준비하기는 부담도 되지 않는 훌륭한 가젯!

조금만 더 시간이 허용했더라면 (라기보다 귀찮지 않았다면) 카메라에 직접 덧붙인다거나, 태양안경을 만들어보기라도 했겠지만, 귀찮았다.



시험삼아 찍은 태양.

스위치도 없어서 삼각대 위에서도 마구마구 떨려주고, 다른 한손에는 필름지를 들고 있어야 하는 매우 불편한 자세가 되긴 하지만.. .. 6천원 남짓을 투자한것 치고는 상당히 만족스럽다(!)

앞으로 한시간 반 남은건가? (두근두근)

처음으로 관측해보는 일식.

다음에 이렇게 해볼 기회가 언제가 될지 모른다는점을 생각하면, 조금 더 장비를 준비해뒀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Universe > Observa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신성(PTF11kly@M101) 위치 찾기  (6) 2011.09.05
오리온, 그리고 겨울의 대삼각형  (4) 2009.10.01
달과 안타레스, 그리고…  (6) 2009.08.02
일식관측 - 관측 Part 2. 2009, 07, 22  (10) 2009.07.22
일식관측 - 준비 Part 1. 2009, 07, 22  (6) 2009.07.22
금성  (0) 2009.06.0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