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가는 대로의 캐릭터 앨범인 'Stray sky & Harmonia' 에 수록된 미호시양이 소개하는 겨울의 별자리 입니다. 번역과 함께 살짝 이미지도 추가했으니, 가벼운 마음으로 즐겨주세요.

준비가 되셨으면 가볍게 'Play' 버튼을 눌러주세요.



겨울의 성좌를 소개할께요.

왠지 쓸쓸한 가을의 하늘이 서쪽으로 저물어가면 동쪽으로부터 늠름한 겨울의 별자리가 다가옵니다. 얼어붙는 공기가 고동치는 것 처럼 반짝반짝 빛나는 그 모습은 경외마저 느끼게 합니다. 한번에 눈에 띄는 겨울의 대삼각을 의지하여 겨울의 성좌를 찾아보죠!

목덜미를 스치는 차가운 바람에 하늘의 올려다 보는 것도 고통스러운 겨울. 하지만 상공에는 일년중 가장 아름다운 겨울의 별자리가 펼쳐져 있답니다. 겨울의 별자리를 찾는데에는 우선 겨울의 대삼각형!

밤하늘에 반짝반짝 눈에 띄는 파란 별이 보이신다면, 그것은 전 하늘에서 가장 밝은 항성, '시리우스' 입니다.



시리우스를 찾으시면 작은개좌의 프로키온, 오리온좌의 베텔기우스와 자연스럽게 삼각형의 모습을 만드는 겨울의 대삼각형을 찾으실 수 있습니다.



지명도가 높은 별자리중 하나인 오리온 부터 시작하시는 것도 알기 쉽답니다~

오리온의 칼 손잡이 부근에는 육안으로도 찾을 수 있는 성운 'M42'가 있습니다. (역주 - 오리온 대성운)



겨울의 대삼각형을 찾으셨으면 거기에서 천정 부근까지 올려다 보도록 하죠.

눈에 들어오는 밝은 별을 하나하나 세어나가시면 어느사이인가 하늘에 육각형이 눈에 들어온답니다.

그정도로 겨울밤하늘에는 밝고 눈에 띄는 별이 많이 있어요.



올려다 보는 것에 약간 지치셨으면 조금 시선을 낮춰서 토끼좌나 비둘기좌를 찾아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렇게 눈에 뜨이는 별은 아니지만, 별이 별로 없는 남쪽 하늘쪽에 살짝 보이는 것은 무척이나 사랑스럽다구요~

오리온의 발 근처와 큰개의 오른쪽에 각각 있으니, 부디 찾아봐주세요-!





스바루(역주 - 플레이아데스 성단)나 히아데스성단 과 같은 산개성단도 볼만하답니다. 이것도 육안이나 쌍안경으로 살짝 봐보세요.





이것으로 미호시의 별자리 소개가 끝났습니다.

번역하고 여기저기서 별자리 이미지를 찾다보니 하늘 가는 대로의 여운을 다시금 느낄 수 있는거 같더군요.

겨울의 별자리는 새벽에는 이미 찾아볼 수 있으니 한번쯤 일찍~ 일어나셔서 올려다 봐보시는건 어떨까요?

서늘해지기 시작한 새벽의 공기를 마시면서 겨울의 밤하늘을 올려다보면서 일상에 자그마한 여유을 가져보세요!




하늘 가는 대로의 캐릭터 앨범인 'Stray sky & Harmonia' 에 수록된 미호시양이 소개하는 가을의 별자리 입니다. 번역과 함께 살짝 이미지도 추가했으니, 가벼운 마음으로 즐겨주세요.

준비가 되셨으면 가볍게 'Play' 버튼을 눌러주세요.




가을의 성좌를 소개할께요.

웅대한 은하수의 모습이 서쪽으로 기울게 되면 고요하고 아름다운 가을의 하늘이 다가옵니다.

가을은 무엇보다도 신화와 함께 즐기는 것이 최고! 어둡게 보이는 겉모습과는 달리 하늘 한쪽에 펼쳐져 있는 신화의 그림 두루마리.  등장인물을 하나 하나 즐겨가면서 가을의 성좌를 찾아봐 주세요~!



북극성을 찾기 위한 표식으로서 편리한 카시오페이아 좌는 알파벳의 W 처럼 생긴것이 눈에 띄어 찾기 쉬운 성좌랍니다.

그 옆에는 은은하게 빛이 나는 케페우스 좌가 있으니 같이 서 있는 왕과 왕비의 모습을 상상해보세요.



그 딸인 안드로메다 좌는 α별이 페가수스좌의 대사각형과 연결되어 있기에 그것을 따라가면 찾기 쉽답니다.



별 근처에는 육안이나 쌍안경으로도 보이는 안드로메다 은하, "M31" 이 있습니다.



거기에서 더욱 시선을 이동해 보시면 안드로메다를 구하려고 하는 페르세우스 좌를 찾을 수 있습니다.



고래좌의 미라, 페르세우스 좌의 알고르는 변광성. 각각의 주기로 밝기가 변한답니다.



남쪽 하늘 끝에 살짝 붉은 별이 빛나고 있다면 그것이 바로 남쪽물고기 자리의 포말하우트!

가을의 하늘, 유일한 일등성으로서 '가을의 외로운 별'이라고도 불리웁니다.



왼쪽 위로 시선을 옮기면 고래좌의 데네브 카이토스가 이등성으로서 반짝이고 있기에 그쪽도 포함해서 즐겨주세요. (데네브 카이토스의 고유명은 'Diphda' 라고하는 고래좌 β 입니다. - 역주)



다음은! 겨울의 성좌입니다.



뭔가 엄청나게 많은 양이 되어버리는 가을의 성좌입니다.

아케노양의 별이야기도 다음이 마지막이로군요. '');;




하늘 가는 대로의 캐릭터 앨범인 'Stray sky & Harmonia' 에 수록된 미호시양이 소개하는 여름의 별자리 입니다. 번역과 함께 살짝 이미지도 추가했으니, 가벼운 마음으로 즐겨주세요.

준비가 되셨으면 가볍게 'Play' 버튼을 눌러주세요.




여름의 성좌를 소개할께요.

엷은 봄의 성좌가 서쪽으로 저물어가면 여름의 성좌가 얼굴을 들어냅니다.

여름이라고 하면 은하수! 은하수를 거슬러 올라가며 여름의 성좌를 찾아보죠!

벌레를 쫓을 준비가 끝났으면 교외로 Let's Go!

교외에는 도시의 밝은 하늘 아래서는 보는 것이 불가능한 엷은 빛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서양의 신화와 동양의 신화가 겹쳐있는 하늘은 볼만한 것도 많이 있습니다! 우선! 찾아주셔야 할 것은 '여름의 대삼각'!



거문고 자리의 베가, 독수리 자리의 알타이르, 백조 자리의 데네브, 세개의 일등성을 이은 커다란 삼각형으로 여름 별자리 찾기의 이정표랍니다. 천정 부근에서 빛나는 모습은 보는 사람들에게 여름을 느끼게 해주죠.



백조 자리의 데네브를 포함한 북십자는 여름의 대삼각을 찾으실 수 있으면 도시에서도 볼 수 있는 경우도 있답니다.

베가와 알타이르는 각각 직녀성, 견우성 이라 불리우며 칠석의 이야기 처럼 그 두개의 별 사이에는 은하수가 흐른답니다.



은하수를 따라 남쪽으로 가보면 뿌연부분이 두껍게 된 부분이 있어, 거기에는 사수좌, 전갈좌 같은 것이 보인답니다.

사수좌, 전갈좌 같은 것은 지표 가까이에서 보이기에 관측을 하시고 싶으실 때는 남쪽 방면이 펼쳐진 곳이 좋습니다.



전갈좌는 인기가 많은 성좌라서 한번 봐두셔도 괜찮을거에요.




다음은! 가을의 성좌에요.






언제부터인가 알타이르가 '견우성' 이라고 잘못 알려지기 시작했었죠.

하지만, 정확한 견우성은 염소 자리의 '다비흐' 라는 별이랍니다.



다비흐를 포함한 것이 위에 보이는 견우좌, 그리고 베가를 포함한 것이 직녀좌 랍니다.


어쨌건, 이것으로 미호시가 전해주는 여름의 별자리 이야기입니다.

미호시가 말한대로 여름의 대삼각형이 하늘 높이 보이기 시작하면 '여름이구나' 싶을정도로 덥다죠.;;

그러고보니 여름의 대삼각은 아직 살짝 보이던거 같던데.. 보셨나요? (笑)




하늘 가는 대로의 캐릭터 앨범인 'Stray sky & Harmonia' 에 수록된 미호시양의 봄의 별자리 소개입니다. 번역과 함께 살짝 이미지도 추가했으니, 가벼운 마음으로 즐겨주세요.

자, 준비가 되셨으면 위의 플레이어를 실행시키세요-!




봄의 성좌를 소개합니다.

반짝거리는 겨울의 은하가 지평선 아래로 사라지면 봄의 엷은 밤하늘이 펼쳐집니다.

봄은 누가 뭐라해도 북두칠성! 하늘 북쪽 높이 일곱개의 국자처럼 별이 늘어서 있는 것은 다들 아시겠죠? 그다지 별에 관심이 없는 분이라 해도 찾기 쉬운 성좌라고 생각합니다.



북두칠성의 곡선을 따라서 커브를 연장해서 그리면 오렌지 빛깔의 밝은 별! 목동좌의 아크투루스! 그리고 더욱 더 커브를 늘리면 처녀좌의 스피카를 찾으실 수 있습니다. 이것들을 연결한 커다란 커브를 '봄의 대 곡선'이라고 하고. 위치는 변하더라도 8월 가까이 까지 볼 수 있답니다.


이것은 봄의 성좌 찾기에는 좋은 길잡이가 된답니다.

도시의 밝은 하늘 아래에서도 보는것이 가능한 별자리이기에 맑게 개인 날에 찾아봐보세요.

봄의 대곡선에 비교하면 조금 눈에 띄지 않는 인상이 있기는 하지만 '봄의 대삼각', '봄의 다이아몬드' 도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혹시 교외의.. 공기가 맑은 곳에 가실 기회가 있으시다면 머리털 자리를 찾아봐 주세요.

'이상한 이름이야' 라는 말을 하시지 말구요-!



머리털 자리는 이집트의 왕, 에우에르게데스의 처, 페레니케가 남편의 승리를 기도하며 제단에 바친 아름다운 머리카락이 그 대로 성좌가 되었다라고도 전해집니다. 거기다 머리털 자리는 산개성단이 그 대로 성좌가 된 신기한 성좌랍니다.

공기가 맑은곳이 아니라면 보는것이 힘들기는 하지만, 그 엷은 빛은 꿰뚫고 지나가는 머릿카락 같아서 무척이나 아름답답니다.

그럼, 다음은! 여름의 성좌입니다!







아케노 미호시와 함께한 봄의 성좌 여행, 어떠셨나요?

마지막의 사진은 봄의 대표하는 별인 아크투루스와 스피카와 함께 머리털 자리, 북두칠성이 같이 있는 모습입니다.

봄의 대삼각은 아크투루스, 스피카, 그리고 사자좌의 데네볼라로 이루어져 있답니다. 그리고 저 세개의 별에 사냥개좌의 α별을 추가하여 이루어지는 다이아몬드 모양을 '봄의 다이아몬드' 라고 한답니다.

그럼 봄의 아련한 밤하늘을 잠깐이나마 느껴보실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