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신의 강림. My Self 2010.08.24 22:38

MSI 라데온 HD 5870 Lighting Plus 라는 녀석을 질러버렸습니다. (....)

... 점점 미쳐가는거죠. 네. ㄱ-;;




개봉을 해보니 어마어마한 쿨러가!

HD 4870 TOXIC 의 검은빛도 괜찮지만 Lighting Plus의 메탈릭도 이쁘군요.



장착한 모습입니다.

높이가 빅타워형 치고는 조금 낮은편이라서 걱정을 했는데 다행스럽게도 잘 닫기는군요.

거기다 휘황찬란한 LED ! (머엉)



예전에 체크 했던 것과 비교해 보면 하드디스크의 속도가 조금 줄어들었군요. (7.7 → 7.6)

대신 메모리가 조금 빨라지고 (7.8 → 7.9) 그래픽은 당연히 증가. (笑)

가장 낮은 점수던 그래픽을 업그레이드 해주면서 전체적으로 하이엔드화 되어버린 시리스네 컴퓨터입니다.

온도도 60도에 불과한 아주 착한 온도로군요.

최근 4870의 온도가 미친듯이 올라가서 걱정되던길에 바꿔주었는데 ...

.... 이번에 확인을 해보니 냥이털이 쿨러에 끼어있더군요. -_-;;;;;;

필터등 여러가지 먼지 대책을 세워놓은 컴퓨터였지만 역시 냥이를 기르면 컴퓨터 청소를 제대로 해줘야 할 듯 합니다. ;

우측은 그래픽을 바꾼 기념으로 찍은 3DMARK 점수.

데네브를 쓸 때에 비해서는 엄청나게 올라갔지만 (당시 약 16000 점) 그래픽을 바꾸기 전 데이터가 없군요 ;;; (아마 2만점 초반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하지만;)



'My 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0k hit 축전!  (22) 2010.10.23
로리타 콤플렉스 테스트 -from 코코페리  (10) 2010.08.26
지름신의 강림.  (20) 2010.08.24
바톤β from 코코페리 님  (18) 2010.06.12
바톤 바톤 from 코코페리 님  (12) 2010.06.04
좋지 않은 예비군 훈련 연기 신청  (8) 2010.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