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대표하는 별은 과연 어떤 별일까?

데네브라던가, 베가, 알타이르 .. 여러가지 별의 이름이 나오겠지만, 그중에는 분명하게 안타레스도 들어가있을것이라 생각한다.


위는 여름의 별자리중 하나인, 전갈자리. 사각형이 안타레스 (Antares) 이다.

전갈좌는 황도 12궁중 8번째 별자리로서, 7월 하순경에 남중하는 여름을 대표하는 별자리중 하나이다. 전갈좌에 관련한 신화는 오리온을 죽이기 위해서 보낸 전갈이라는 이야기와, 헬리오스의 아들 파에톤에 관련한 신화에 등장하는 전갈이라는 설이 있다.

안타레스는 밤하늘에 빛나는 별들중 열 다섯번째로 밝은별이다. (시등급 0.96) 하지만, 무려 520광년 (네이버 백과사전에는 330광년, NASA 자료에는 약 520광년으로 나와있다. 위키쪽에는 약 600광년인것으로. 어느쪽을 믿을것인지는 읽는분들이 판단하시길)  가까이 떨어져 있는 별임에도 불구하고 열다섯번째 라는 것은, 약 16광년 떨어져 있는 알타이르 (13번째) 나 약 25광년 떨어져 있는 베가 (5번째) 보다 엄청나게 밝은 별이라는 반증이다. 실제, 안타레스는 적색거성 (Red Supergiant) 이라 불리우며, 절대등급 -5.2로서 전체 별들중에서도 상당히 밝은축에 속한다.



토성의 고리사이로 보이는 안타레스. 토성탐사선, 카시니에서 보내온 사진이다.

어떤게 안타레스일까?! 안타레스와 안타레스주변의 화려한 모습.

신기하게도 안타레스 좌측부분에는 아무런 별도 보이지 않는다.



태양크기의 약776배, 질량은 약 15배, 거기다 약 10,000 배 가까이 밝은, 전갈의 심장.

이번여름에는 이 붉은 별을 한번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 참조 및 사진출처 : NASA & Wiki
 - 네이버 백과사전(두산 백과사전) 에 나와있던 330 광년은 이의제기를 받아들여 520광년으로 수정되었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