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얼마전에 우리집에 오게된 새로운 아이! 자그마한 것이 너무나도 귀여웠다죠.

이름은 '아나' 라고 지어주었답니다. :3




2. 바깥이 추워져서 간만에 집 안에서 놀아준.. 낚시대를 늘여뜰이니 좋아라하고 흔들어대는 아르군입니다.

한참 놀다가 지쳐서 침대(!?)에 누워서 흐느적 대고 있다던가 뭐라던가 (....)

어릴때는 정말 자그마한 녀석이 어느순간부터 거대해지기 시작했다죠 (먼산)


3. 싹 모인 성검 서적 + 코믹스

성검 7권, 코믹스 1,2권을 같이 주문 했는데도 불구하고 세권이 다 따로따로 왔다죠. (먼산)

코믹스는 정말 최고인듯 합니다.

그림체도 그림체지만, 내용도 소설과 애니메이션의 장점만 합쳐서 만든듯한 느낌이 드는군요.

거기다 제일 마지막에 나오는 것은 카타나의 제조 방법.
소설에서는 슬적 언급만 하고 지나가는 것을 세세하게 전부 설명을 해놓았죠.

일본도 매니아시라면 사더라도 절대 후회하지 않을 상품인듯 합니다. :3

... 번역하는데 조금 힘들듯 해서 역자분의 고생이 눈 앞에서 가물거리긴 합니다만.;; (... 정발이 된다면 소설 역자이신 완형님이 번역할 확률이 꽤나 높을듯 하긴 합니다만, 정발이 되어봐야 알겠죠?)

... 뭐, 이렇게 있다 해도 최근 갑자기 바빠져서 4권을 읽다가 말았다는 사실은 비밀입니다. (먼산)


'My 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름신이 하늘하늘  (8) 2010.01.09
바톤 릴레이~  (6) 2010.01.01
일상다반사 Part-Ⅳ  (6) 2009.12.15
100k hit 축전-!!  (50) 2009.11.21
연희무쌍 .. 거 참.;  (53) 2009.11.09
일상다반사 Part-Ⅲ  (25) 2009.10.24
1. 간만에 바깥에 나가서 이래 저래 사진을 찍고 놀았습니다. (라지만, 옥상!) 오리온좌 유성우는 서울에서는 보이지 않았지만 (광해때문인지, 그저 제 눈에 안들어온건지;) 대신 플레이아데스 성단이라던가, 46, 47 Eri 등등 (이건 특별히 별자리나 그런것이 아님에도 망원경으로 보니 엄청나게 멋지더란!) 여러가지를 슬적 보았다죠 ~_~)




2. 며칠전에 뭔가 꼬물거리는 것이 있어서 가까이 가보니 무당벌레(추정)가! 추운데도 저런 벌레가 있구나 싶더군요. :3



3. 후후후. 큰맘먹고 지른 세이밥! (1/7 Fate/unlimited codes - 세이버・릴리 ~머나먼 이상향(아발론)~) 처음으로 보게되고 한참 (4개월가량) 고민하다가 결국 질러버렸다죠 ... 라지만, 도착하는데도 무려 한달가까이 걸린 -_; 어쨌건, 이쁘긴 이쁘네요. ... 건프라처럼 조립하는 재미는 없다지만.




'My 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k hit 축전-!!  (50) 2009.11.21
연희무쌍 .. 거 참.;  (53) 2009.11.09
일상다반사 Part-Ⅲ  (25) 2009.10.24
77,777 hit 축전!  (24) 2009.10.20
77,777 분이 찾아와주셨군요.  (22) 2009.10.18
나에게 있어서 '성검의 블랙스미스'  (10) 2009.10.0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