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녀와 청춘남
이루마 히토마 씨가 전격문고에서 연재했던 소설이다
현재 원작 소설은 전 8권으로 결말이 난 상태이며
8권과 함께 1권의 페러렐 월드같은 분위기가 풍기는
전파녀와 청춘남SF가 발매 되었다.

내용을 간략히 설명하자면 작품의 주인공인 니와 마코토가
우주인이라 자칭하는 사촌 에리오를 만나면서 그려가는
파란만장 스토리라 할 수 있다.
스토리는 다소 러브 코메디 경향이 강한 편이다.

작품 상세 정보                                                    성우 캐스팅
원작 : 이루마 히토마                                                토와 에리오 역 : 오오가메 아스카
원작 일러스트 : 브리키                                             니와 마코토 역 : 이리노 미유
총감독 : 신보 아키유키                                             미후네 류코 역 : 카토 에미리
시리즈 구성 : 아야나 유니코                                      마에카와 역 : 후치가미 마이
캐릭터 디자인 및 총 작화 감독 : 니시다 아사코             토와 메메 역 : 노나카 아이
작화 감독 : 스기야마 노무히로                                   하나자와 역 : 하나자와 카나
음악 제작 : 스타차일드 레코드
제작 : 샤프트
화수 : 12화(미방영 분 1화 미포함)

오프닝 곡                                                          BD&DVD
『OS-우주인』 Song by 에리오를 보살펴줘               전 7권 구성이며 7권에는 미방영 분인 제13화가 수록 예정.
                                                                           
엔딩 곡
『루루』Song by 야쿠시마루 에츠코


작품에 대해서.
전파녀와 청춘남이 애니메이션화 된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글쓴이는 이것은 반드시 히트를 칠 것이다 예상을 했었다.
전체적으로 4차원 적인 분위기인 원작 소설의 느낌을 100% 끌어낼 수 있는 샤프트에서 제작을 맡았기 때문이다.
거기에다 총감독을 맡으신 건 신보 아키유키 씨. 작품에 대한 완성도는 따 놓은 당상이었다.
그런 기대 속에 4월 14일 제1화가 방영 되었고.
글쓴이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전체적인 작품의 완성도는 좋은 편.
거기다 중간중간 영상에서 샤프트의 향기를 느낄 수가 있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원작 소설에서 여주인공인
토와 에리오가 이불을 말고서 웅얼거리 듯이 내는 소리를 그대로 재현해낸 것. 일본인들 조차 알아듣기 어렵다는 평을
내릴 정도로 듣기가 어려웠다. 실제로 공식 트위터에서도 미리 자막방송을 한다고 통보할 정도.
그리고 그 목소리를 연기한 오오가메 아스카 씨에게도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솔직히 글쓴이는 처음 캐스팅 정보를
보았을 때 오오가메 아스카? 누구지? 신인인가?  라고 했을 정도로 이 성우에 대해서 몰랐었으며
솔직히 큰 기대도 하지 않은 편이었기 때문이다.  그 외에 다른 캐릭터들을 연기하는 성우들도 각 캐릭터에 매치가
잘 되는 느낌이라 상당히 만족스러움을 느낄 수 있었다.
특히 작품 내 동네 야구 편에서 등장하는 하나자와 역을 하나자와 카나 씨가 연기한 이름 캐스팅(ナマカス) 같은 점에선
제작사의 센스를 느낄 수 있었다.
 

작화는 캐릭터 디자인 및 작화 총감독을 맡으신
니시다 아사코 씨가
브리키 씨 특유의 작화를 잘 살려서 표현해주어서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았다.  브리키 씨가 일러스트를 맡은 다른 작품인 나는 친구가 적다(올해 4분기 방영 예정)의 애니메이션 감독을 맡은 사이토 히사시 씨가 니시다 아사코 씨에게 헬프를 요청(장난)했을 정도.
특히 1화에서 토와 에리오 캐릭터가 처음으로 말았던 이불을
풀고 등장할 때의 연출은 상당히 감명깊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1화 뒤로 상당한 양의 작화 붕괴. 흔히들 작붕이라 말할 만한 장면이 상당히 많았으며. 그 와중에서도 토와 에리오와
토와 메메 캐릭터의 작화에는 작화 붕괴가 없었기에
"토와 모녀에게만 신경쓰는 것 아니냐" 라는 말까지 나오기도
했었다. 
이런 얘기가 나온 뒤 몇 화 후에는 토와 에리오 캐릭터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마져 작화 붕괴 신이  나옴에 따라 시청자들은 "드디어 샤프트가 토와 모녀까지 버린 것인가" 라는 얘기를
했었던 게 유머이다.  
 





오프닝과 엔딩 곡도 작품의 분위기에 잘 스며드는 느낌이다.
전파녀라는 타이틀에 딱 어울리는 분위기의 오프닝                   『OS-우주인』은 한 번 들어보면 푹 빠져버리게 되어서
중독성이 있다는 의견과 이건 너무 닭살 돋아서 못 듣겠다는
의견 등 호불호가 나뉘는 편.

반면에 엔딩 곡인 『루루』는 전체적으로 평온한 리듬과 함께
몽환적인 영상으로 딱히 꺼리낌 없이 편안하게 들을 수 있다는
평이 많은 편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을 들자면 다른 것은 다 만족스러운
신보 감독이 혐한적인 경향이 강하다는 것이다.

다른 작품에서도 다소 문제가 될 만한 요소를 자주
보여왔으며 이번 전파녀와 청춘남에서도 아니나 다를까
작품 내에 나왔던 텔레비전의 씨름 선수 이름을
『겐카이나다』『다케시마』로 짓는 혐한성이 짙은
연출을 보여주었다.




마치며…
올해 봄. 많은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줬던 전파녀와 청춘남.
니시다 아사코 씨의 트위터에서 원래는 전 13화 방영 예정이었지만 지진의 여파로 12화로 TVA 방영을 종영하였고
블루레이 디스크 제 7권에 미방영 분인 제13화를 따로 수록하게 된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혔으니
아직 전파녀와 청춘남은 끝나지 않았다고도 할 수 있다.
원래 계획을 제작사에서 전 13화 방영으로 잡고 있다가 자연재해라는 피치 못할 사정으로
13화를 따로 수록하게 된 것이니 오리지날 스토리는 기대할 수 없다는 게 아쉬운 점이다. 
그럼 올해 12월에 발매 됄 블루레이 디스크 제 7권에 수록 될 13화를 기대하며 리뷰를 마쳐본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