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여동생


그러고보니 오레이모 라디오에서 여동생上이 등장했었죠.

쿠로네코 : 하필이면 다른 누구도 아닌 네게 여동생들을 만나게 하다니 절대 안 돼.
키리린 : 에에~ 어째서~! 괜찮잖아~ 조금만~ 조금만 이면 되니까~ 응? 으응~?!
쿠로네코 : .. 정말 어쩔 수 없네. 전화로 이야기 하는 정도라면 괜찮아.
키리린 : 정말? 아자!
쿠로네코 : 그럼.. 걸게.
여동생上 : 여보세요? 응? 루리 언니!? 지금 라디오 수록중 아니었어?
키리린 : kt !!
쿠로네코 : 응.. 본방송 중인데. 여동생을 완전 좋아라 하는 변태녀가 너하고 이야기를 하고 싶어 해.
여동생上 : 아아~ 언제나 이야기하는 사람?
키리린 : 너, 집에서 나에대해 어떤 이야기를 하는 거야? 아~ 쿠로냥의 여동생분? 전 코우사카 키리노 예요.
여동생上 : 아아.. 안녕하세요.
키리린 : 처음 뵈요~ 잘 부탁해~.. !
쿠로네코 : 자, 이제 된거지? 끊을게.
키리린 : 잠~!! 넘 빠르잖아!
쿠로네코 : 조금.. 기다려 봐. 위쪽의 동생이 네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는 거 같아.
키리린 : 에!? 뭘까나!
쿠로네코 : .. 바꿀게.
키리린 : 여보세요~
여동생上 : 응. 그러니까.. 키리노 언니?
키리린 : 네!
여동생上 : 키리노 언니.. 언니랑 친구가 되어 주어서 고마워요. 언니, 그 오프모임 날, 『이야기가 통하는 친구가 생겼어』라면서 기뻐했었어. 그러니까 고마워. 나중에 놀러 와! 언제든 환영하니까~
쿠로네코 : 거, 거기까지야!
키리린 : 헤에~ 그랬구나아~
쿠로네코 : 저 아이의 망언은 흘려 들어줘.
키리린 : 다음 쉬는 날에~ 너희 집에 자러 갈게!
쿠로네코 : 안 된다고 말했잖니!

.. 헥헥. 길군요.

지난주에 올라온 『내 여동생이 라디오에서도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의 초반에 등장하는 라디오드라마 내용입니다.

종료하고 들으면서 번역한 것이라 조금 이상할 수 있다는 점은 넘어가도록 하고 (...)

거기다 여동생의 목소리가 왜인지 하나카나의 목소리 였다는 것도... (.......)

어쨌건, 쿠로네코 마지 텐시!

그럼 재미있게 보세요~!!!


▒ ▒▒▒▒▒▒▒▒▒▒▒▒▒▒▒▒▒▒▒▒▒▒ ▒
번역 & 싱크 : 시리스 (Siris)
Blog : http://Siris.kr/

>>俺の妹がこんなに可愛いわけがない 第09話 자막<<
▒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