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옥상에 자리잡고 앉아, 여유있게(?) 사진을 찍었군요.



첫번째로 눈에 들어온 것은 악튜러스 (Arcturus) 아르크투르스라고도 하지만, 왠지모르게 악튜러스 쪽이 더 쉽게 읽히는군요, 저로서는. (손노리의 게임때문일지도!) 목동좌의 α 별이죠. :3 사진 옆에 얼핏 보이는 것이 저의 유일한 가젯, 망원경! 생각보다 많은 것들이 보여서 기쁘답니다.

다음으로 눈에 들어와서 찍은 것은 베가 (Vega) ! 직녀성이라고도 불리우는 거문고자리 α 별입니다. 왠지모르게 악튜러스보다 훨신 푸르스름한 불빛. 도대체 얼마나 더 뜨거운 별이길래 저렇게 푸를까 싶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메인디쉬. :3 바로, 달! 그리고 안타레스!



달 바로 옆에 있는 붉은 별이 바로 전갈의 심장, 전갈좌 α 인 안타레스 (Antares) 그리고 좌측 하단에 보이는 희미한 별이 ζSco-HIP81266 라는 겉보기 등급 2.80의 별 입니다. .. 아마도. 아쉬운 것은, 서울이 아닌 빛이 적은 지역이었다면, 전갈의 집게가 달을 붙잡고 있는 형상이 되었을 지도 모르는 형상인데, 전갈좌의 다른 별들이 보이질 않는군요. ;;


망원경 접안부에 카메라 렌즈를 바짝 붙이고 찍은 사진. ... 카메라를 찍게끔 세팅된 망원경도 아닐뿐더러, 카메라도 일반 디지털카메라 (DSLR이 아님!) 인지라, 손떨림을 있는 그대로 받아준 이상한 사진입니다.;  마지막에 있는 사진은 전에도 한번 공개한적 있는 목성의 사진입니다. 4대위성이 다 보였었는데, 칼리스토만 약간 떨어져 있어서 사진에는 나오지 않았군요.

후후 - -;; 하늘 가는 대로가 시작하고, 어디엔가 구석에 박혀있는 녀석들을 이래저래 많이 꺼낸듯 합니다. .. 뭐, 긍정적인 효과도 있다고 생각해야죠? (笑)

- 안타레스에 관한 이야기


'Universe > Observa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신성(PTF11kly@M101) 위치 찾기  (6) 2011.09.05
오리온, 그리고 겨울의 대삼각형  (4) 2009.10.01
달과 안타레스, 그리고…  (6) 2009.08.02
일식관측 - 관측 Part 2. 2009, 07, 22  (10) 2009.07.22
일식관측 - 준비 Part 1. 2009, 07, 22  (6) 2009.07.22
금성  (0) 2009.06.06


티스토리 툴바